2018 ‘글로벌 카드 브랜드’ 선호도 1위는 ‘비자(VISA)카드’
2018.03.30   |   조회 : 2758
2018 ‘글로벌 카드 브랜드’ 선호도 1위는 ‘비자(VISA)카드’

· 비자(VISA)카드 45.6%로 압도적 1위.. 2위는 마스터(Master) 24.8%

2018년 3월 29일 – 국내 최대 신용카드전문사이트 카드고릴라(www.card-gorilla.com)가 지난달 20일부터 약 한달간 실시한 ‘2018 글로벌 카드 브랜드 선호도 조사’의 결과를 발표했다. 총 2,479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‘비자(VISA)’가 45.6%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, ‘마스터(Master)’가 24.8%로 뒤를 이었다. 

이번 설문조사는 신용카드 발급 시 선택 가능한 ‘글로벌 카드 브랜드’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. 2명 중 한명 꼴로 비자를 뽑았으며, 4명 중 한명 꼴로 마스터를 선택했다. 비자와 마스터의 득표율을 합치면 70%가 넘는다. 3위는 비씨글로벌(BC Global)(16.0%), 4위는 아멕스(AMEX)(7.9%), 5위는 유니온페이(UnionPay)(3.4%), 6위는 JCB(2.3%) 순이었다. 


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“비자카드의 경우 국내 카드사들과 해외결제수수료 관련 갈등 요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, 일반 소비자들의 선호도는 견고했다”면서 “얼마 전 끝난 평창올림픽의 공식 메인스폰서로 참여하고, 우리카드와 함께 평창올림픽 기념 카드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이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”고 말했다. 

한편, 금융감독원이 지난 1월 발표한 여신전문금융회사 표준약관 정비 계획에 따르면, 해외 결제 시 부과됐던 수수료 가운데 국제브랜드 수수료(해외이용수수료)는 제외될 전망이다. 현재는 해외에서 카드 결제 시, 국내 카드사가 부과하는 해외 서비스 수수료(0.2% 수준)와 비자·마스터카드 등 국제 브랜드사가 부과하는 브랜드 수수료(1.0% 수준)가 이중으로 붙는다.  


본 게시물은 카드고릴라에서 대가관계 없이 자체 제작한 게시물입니다.
카드고릴라의 모든 콘텐츠는「콘텐츠산업진흥법」에 따라 보호됩니다.
무단 복제·배포 시 손해배상 및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.